블랙카본, 지구 온난화의 숨겨진 주범...일주일에 한 번만 육식 금해도 도움 ↑

김정희 발행일 2021-08-05 21:11:57

장기간에 걸쳐 전 지구평균 기온이 상승하는 지구 온난화. 지구 온난화는 느낄 수 없는 보이지 않는 존재에서 최근 우리가 기후이상 등으로 여실히 실감하고 있는 만큼,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100년 전보다 1도나 오른 이 상황의 주범이 온실가스 등이라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상식이 됐다.

하지만 또 다른 시각도 존재한다. 지구온난화 주범이 육식이 될 수도 있다는 이야기이다. 온실가스를 방어하고 흡수 해주는 건 숲과 토지, 바다다. 하지만 이미 지구는 파괴되고 있고 우리를 자생적으로 도와주는 데 시기가 늦어버렸다.

온실가스에는 크게 이산화탄소, 메탄, 이산화질소, 블랙카본이 있다. 이산화탄소는 석유나 석탄과 같은 화석 연료를 태울 때 발생한다. 예를 들면 자동차 히터를 틀거나 집, 회사 등의 거주하는 곳에서 난방 시설을 틀 때 생긴다. 

메탄은 소나 돼지 양과 같은 가축의 방귀나 트림, 배설물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메탄은 이산화탄소보다 56배 더 높다. 아산화질소는 농경지에 뿌리는 비료에서 나오고 수치는 이산화탄소의 298배다. 블랙카본은 숲이 탈 때 발생하는 검은 그을음 등을 말한다. 이는 이산화탄소의 2500배가 넘는 수치다.

보통 우리가 지구온난화의 문제를 떠올렸을 때 공장이나 가전제품, 자동차 등을 생각했다. 하지만 조금만 시각을 돌리면 그 주요 원인이 축산업이라는 것을 금방 알아차릴 수 있다. 전 세계의 경작지의 80%가 축산업에 사용되고 있다. 소, 돼지, 양과 같은 가축들의 먹이로 사용되고 있다는 의미이다. 

육식을 하는 인간과 그 고기를 먹기 위해, 엄청난 양의 땅을 사용하고 있고 그로 발생하는 지구온난화가 심각해진다는 것. 육산업 규모는 점점 커지고 있다. 하지만 지구의 땅 크기는 한정적이기 때문에 일부는 숲을 태워서 경작지를 늘리고 있는 실정이다. 

뿐만 아니라 최근 육식으로 인해 전 셰계의 지하수와 강물이 말라가고 있다는 뉴스가 보도된 바 있다. 소고기 1kg을 생산하기 위해 1만 6천 리터의 물이 필요한 것. 만일 우리가 채식을 한다고 가정할 경우 하루에 4kg의 온실가스를 감소시킬 수 있다. 우리나라 인구가 일주일에  한 번만 채식을 한다고 해도 무려 자동차 400만 대 이상을 멈추는 효과라고 알려져 있다.

또 채식을 할 경우 비는 농경지에 나무를 심으면 나무들이 온실가스를 흡수해 줄 뿐만 아니라 우리가 기후위기를 극복하는 데 결정적인 도움이 될 수 있다. 과연 미래에 지구 자원이 고갈 됐을 때, 우리는 어떤 모습일까. ‘나 한 명’을 넘어서 환경 보호에 대한 인식이 전세계 곳곳에 깊숙하게 자리 잡는다면 지구온난화의 속도를 멈추고, 지구에서 영원히 삶을 영위할 수 있는 과학기술을 개발할 수도 있을 것이다.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함께 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