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부터 분리배출표시 변경…재활용 방법도 달라진다! 

김정희 발행일 2022-01-06 15:21:54


2022년부터 분리배출표시가 변경된다는 사실이 전해져 눈길을 끌고 있다. 우리나라 포장재의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 분리배출 표시 방법이 일부 변겨왼 것.

한국환경공단 측은 올해부터 새롭게 변경되는 분리배출표시와 관련, 정보를 전하는 동시에 슬기로운 분리배출 생활을 적극 권장했다.

우리가 평상시에 당연히 재활용이 가능하다고 여겨져 재활용으로 버리던 포장재들이 알고보니 우리나라에서는 재활용이 어려워 폐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과연 분리배출 표시 중 어떤 부분이 달라졌을까? 첫 번째로는 플라스틱이나 금속 등 타 재질과 분리가 불가능한 포장재다. 타 재질과 분리할 수 없는 포장재의 경우에는 재활용하기가 어려워 폐기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두 번째는 금속 스프링 펌프가 달려있는 포장재 중에서 이 스프링 펌프 부분과 몸체를 분리할 수 없는 포장재다. 이 역시 소재가 다른 부분을 분리할 수 없을 경우에는 재활용이 어렵다.

또 세 번째로는 일부 종이팩이 있다. 종이팩은 단순하게 당연히 재활용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그 중에서도 종이팩의 마개, 잡자재의 중량이 전체 중량의 10%를 초과해 몸체와 분리 불가능한 포장재가 이에 해당된다.

만일 이 부분이 외우기 어렵거나 까다로롭다고 해도 상관없다. 위에 언급된 포장재에 도포 및 첩합 표시, 즉 빗금표시가 새겨져 한 눈에 알기 쉽도록 변경되는 것.

그렇다면 빗금 표시 된 포장재는 어떻게 버려야 할까? 이 역시 올바른 배출 방법이 존재한다. 빗금표시가 된 포장재는 재활용이 어렵기 때문에 종량제 봉투에 넣어 일반 쓰레기로 배출해야 한다. 

분리배출 표시에 펌프·종량제 배출이라고 적혀있는 경우에는 펌프만 따로 분리해 종량제로 배출해야 한다. 다른 용기는 플라스틱으로 배출하면 된다.

또 한가지, 2022년부터는 종이팩 분류 방법이 생겼다. 기존의 올바르게 배출되지 않은 종이 폐기물 역시 정해진 방법대로 분류해야 하는 것. 기존의 단일 표시 되던 종이팩 항목은 일반팩과 멸균팩으로 구분돼 표시될 뿐만 아니라 각각 배출 되도록 개선된다.

페트는 일반페트와 무색페트로 구분되며 고품질의 재활용이 가능한 무색페트만 별도로 분리배출하고 나머지는 플라스틱으로 배출하면 된다.

우리의 올바른 실천 하나로 지속가능한 자원, 지속가능한 세상을 만들 수 있다. 올해부터라도 올바른 재활용을 통해 환경 보호에 도움이 되는 것은 어떨까.


사진=픽사베이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함께 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