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인한 삶의 변화 - 경제 편] IMF 이후 역대급 위기? 초점은 경제 회복>성장 

김정희 발행일 2021-08-13 18:52:00

2019년 시작된 코로나19로 세계 경제가 휘청거렸고, 위기는 현재 진행형이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부터 백신 예방 접종까지 세계적으로 대안 책이 마련되고 있지만, 코로나19가 종식될 기미는 보이지 않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경제 공황이 예고됐다. 일자리는 사라지고 실업자수는 급증하고 있는 것. 특히 현재 세계 시장 경제는 마이너스 경제 성장률을 기록하며 더욱 심각한 경제 위기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우리나라 역시 마찬가지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1998년 IMF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경제 부문에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은 마이너스 1%를 기록했는데 이는 1998년 IMF 외환위기 이후 처음이다. IMF 시절 국내외 유명 기업들이 무너졌고, 가장들은 직장을 잃었다. 국민 모두가 온 몸으로 IMF를 느낄 만큼 어려웠던 시절과 같은 시기를 보내고 있는 셈이다.

특히 국내에서도 경제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지원금 정책 등을 펼치고 있지만, 코로나19 기간의 기약이 없는 상황에서 일시적인 정책일 뿐, 장기적으로 봤을 때에는 국가 역시 경제적인 손실을 피해가지 못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그렇다면 코로나19 여파로 맞은 경제 성장률 지표는 어떨까.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민간 소비가 현저하게 줄었을 뿐 아니라, 수출 분야에 있어서도 역시 적지 않은 타격을 맞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20년 국내 수출은 2019년 대비 2.5%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고, 1989년 이후 가장 큰 하락세를 맞고 있어 위기가 심각한 상황이다. 

더불어 전문가 등에 따르면 코로나19가 경제에 미친 영향은 2008년 세계 금융위기와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분기별 성장률은 코로나19 확산이 시작된 시점인 1분기와 2분기에서 큰 타격을 받아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제적 타격이 현저하게 드러나고 있다. 기업들이 타격을 받으면서 그 피해 역시 일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국내에서 취업난 문제가 대두대고 있던 상황에서 코로나19 여파까지 터지며 일자리 역시 큰 타격을 맞은 것. 

전 세계에서 지난 한 해 사라진 일자리는 약 2억 5천여 개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2009년 금융위기 때의 4배에 달하는 수치다. 일자리가 사라지면서 자연스럽게 전 세계 소득 또한 감소했다. UN 산하 국제노동기구 ILO에 따르면 전 세계 소득은 전년 대비 8.3%인 3조7천억 달러, 우리 돈으로 4천조 원 이상 감소했다.

특히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부분은 숙박업과 음식업 분야다. 숙박업과 음식업 분야는 고용률이 20% 이상 감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코로나19로 실직자가 된 사람들이 새로운 직업을 찾는 데 어려워지는 구조를 형서하고, 실직자들의 재능과 기술 증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쏟아져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이전에도 경제성장률 하락과 고용 악화로 약화됐던 한국 경제는 2020년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하며 과거 외환위기와 금융위기에 버금가는 경기침체를 나타내고 있다. 감염의 확산 우려로 인한 소비 급감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중소·중견기업 노동자를 포함해 우리 사회의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의 삶은 더욱 힘겨워졌고 피부로 느끼고 있다. 

하지만 주요 선진국은 경기침체의 터널에서 탈출해 새로운 도약을 노리고 있다. 위기 속에서  백신 접종 등의 대안 책을 마련하며 희망을 찾고 있는 것. 하지만 바이러스의 재확산과 변이 바이러스의 출현은 우리를 더욱 큰 공포로 위협하고 있다. 백신 확보와 접종의 지연 등 치명적인 감염 공포는 언제든지 경제를 급락시키는 위험요소가 될 수 있다는 점을 반드시 알아야 한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최근 한 달 이상 하루 확진자가 천 명을 넘는 코로나4차 대유행이 한 달 째 지속되고 있다. 지난 상반기 어렵사리 회복세를 되찾았던 우리 경제에 다시 타격을 맞고 있는 것. 정부 역시 경기회복세가 다시 주춤하고 있다는 진단을 내렸다. 

4차 대유행으로 소상공인들은 어려움의 극한으로 내몰리고 있으며 대면 서비스 업종 역시 큰 타격을 맞았다. 4차 대유행으로 정부는 거리두기를 4단계로 올리는 조치를 취했는데 이에 소상공인들의 매출이 하락세를 타고 있다. 반면 비대면 서비스, 배달업계 등은 이례적으로 큰 경제 활성화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는 반드시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대안책을 마련하고, 어려움에서 벗어나야 할 것이다. 국가의 주도 아래 사업, 노동자 들이 다시 한 번 비슷한 위기를 직면했을 때 경제적으로 타격을 맞지 않기 위한 대비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다. 여기에 생계의 위협을 받고 있는 소외계층을 돌보는 것 또한 국가와 우리의 몫이 것이다. 코로나19가 시작됐고, 감기처럼 우리 곁에 머무를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의견도 있다. 우리는 이를 극복, 경제 활성화보다 현재는 경제 회복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사진=언플래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함께 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