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련시 의원, 보건복지 위원장 경험에 의한 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 주문

건설·부동산.안전 / 안상석 기자 / 2020-11-30 19:17:30
지역 코로나19 확진 방지 위해 서울시 방역 조치 미흡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른 안전 수칙 지켜주길 당부

김혜련 시의원(사진)은 최근 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증가함에 따

 

라 서울시 시민건강국에 관련 사항을 보고 받았다고 최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시민건강국이 김 의원에게 보고한 사우나 관련 확진자는 지난 26일 기준 두 곳의 119명이며, 사우나발 집단감염이 계속해서 발생하는 이유는 사우나 구조 특성상 지하에 있어 환기가 어렵고 일집도가 높아 감염 전파에 취약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특히, 집단감염 및 n차 전파 확대 등 새로운 감염 고리를 방지하기 위해서 신속하게 해당 아파트 내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보건소와 역학·접촉자 조사를 실시했다고 김 의원에게 보고했다.

제10대 서울시의회 전반기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한 김 의원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민관이 함께하는 서울시의사회 협력 등 적극적인 대응을 펼친 바 있다.

김 의원은 “서울시의 발빠른 대처로 신속하게 역학 조사를 실시하고 이동 진료소 설치를 통해 해당 주민들이 선별 검사를 받았다”고 말하며,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서울시는 사우나를 포함해 체력단련시설 등 밀폐공간에 대해 방역 관리·감독 강화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