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ESG경영, 대기업 넘어 전통시장까지 스며들어… ‘제로 웨이스트’ 캠페인 진행

김정희 발행일 2021-05-21 17:46:54

기업 곳곳에 ESG경영 열풍이 한참이다. 대기업과 중소기업은 물론 전통시장까지 그 열풍이 시작되려는 모양이다.

최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는 ESG경영의 화두로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캠페인을 시작했다. ‘제로 웨이스트’란 친환경적인 삶을 추구하는 행위로 재활용이나 재사용을 통해 폐기물을 없애는 것을 뜻한다.

서울시 마포구의 한 전통시장에서는 비닐 같은 일회용품 대신 용기를 사용하는 운동을 전통시장 최초로 시작했다. 또 다른 서울의 전통시장에서는 일회용 봉투나 일회용품을 구매하지 않고 에코백이나 다회용기를 이용한 소비자들에게 전통시장 쿠폰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열기도 했다.

전통시장 내 이러한 캠페인은 전통시장 역시 ESG 경영에 대한 의지를 나타냄과 동시에 일회용품 사용을 대폭 감소시켜 환경보호에 일조할 수 있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시장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에게도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이뿐 아니라 그동안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전통시장 내 쾌적한 환경을 위해 공기청정기를 설치하거나 오염물질의 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클린 제조 환경 조성에도 꾸준한 노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현재까지 대기업에 비해 재무형편이 좋지 못한 중소기업들의 ESG경영 참여는 어려울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전통시장 역시 마찬가지. 대기업과의 상생 협력을 통해 ESG경영을 하나의 전략으로 이해하고 실천해야 할 것이다.

또한 전통시장의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많은 소비자들이 전통시장을 찾게 해야 할 것이다. 소비자들 역시 대기업 외 중소기업이나 전통시장의 ESG경영 방식에 관심을 갖고 친환경 소비 행태를 통해 함께 나아가야 할 것이다.
 

사진=언플래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함께 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