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봉산 무장애 숲길 조성환경사업’

안상석 발행일 2021-06-11 07:53:04
장기적으로 은평둘레길 다른 코스들과 연계하여 무장애숲길 확대할 계획
숲길 조성사업 2024년 완공…은평구의 힐링공간으로 거듭날 예정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산림복지의 일환으로 북한산을 주축으로 하는 은평둘레길 24km를 조성했으며 은평구 뿐만 아니라 서울시민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봉산에 조성된 둘레길(봉산해맞이길)에는 편백나무 치유의 숲, 팥배나무 자생 군락지와 같은 힐링 숲이 잘 조성되어 있고, 북한산의 족두리봉, 향로봉 등의 장관을 관망할 수 있는 포인트가 많아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과 가까운 휴식처를 찾는 시민들에게 중요한 여가 공간이 되고 있다.

 

하지만 은평둘레길은 산지에 조성된 숲길로 장애인, 노약자, 유모차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쉽게 이용하기에 어려움이 있어 보행약자를 비롯한 모든 시민이 부담 없이 산을 즐길 수 있는 방안의 필요성이 대두되어 왔다.

 

이에 은평구에서는 ‘둘레길 보행약자’를 고려한 ‘봉산 무장애 숲길 조성환경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봉산 무장애 숲길’은 서울시 등 외부 예산 총89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며, 2020년부터 단계별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오는 2024년까지 완공 예정으로 2021년 현재 1, 2단계 구간(2.05km)이 시행 중에 있으며, 완공되면 총 7.7km가 조성될 예정이다. 특히 ‘봉산 무장애 숲길’은 은평구의 자랑인 ‘편백나무 치유의 숲’과 연계하고 데크로드 주요 지점에 편백나무 숲을 조성하여 국내 유일의 편백나무 숲 무장애 숲길로 조성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은평구에서는 장기적으로 은평둘레길의 앵봉산 코스 등 다른 코스들과 연계하여 무장애 숲길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미경 구청장은 “은평구의 숙원사업인 ‘봉산 무장애 숲길’을 조성하여 풍부한 산림이 자랑인 은평구가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며, 구민이 행복한 녹색 환경도시 은평이 될 수 있도록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ass1010@dailyt.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함께 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