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통합별관 공사 현장… 계룡건설 직원 코로나19 집단 감염

안상석 발행일 2021-06-10 21:52:59
직원 2명과 현장 직원 26명 등 총 28명 확진 ...현장15일동안 폐쇄
▲코로나19로 공사중지된 계룡건설 현장입구
계룡건설이 시공을 맡은 서울 중구 한국은행 통합별관 건축공사 현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와 해당 현장이 폐쇄됐다.

 

계룡건설에 따르면 한국은행 별관 신축 공사 현장에서 하청업체 직원 26명이 지난 3일 확진된 이후 직원 2명과 총 28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 확진자 28명으로 파악됐다.

 

계룡건설은 지난 1일 하청업체 직원 1명이 입원문제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3일 오전 확진자로 확인되자 즉시 공사를 중단하고 현장 근무 또는 방문자 모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28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서울시는 확진자 심층 역학조사를 통한 감염경로 조사와 접촉자 파악·분류 작업을 진행하고 확진자 발생 시설에 방역을 실시했다.

 

계룡건설 측은 “방역대책으로 오전 출근 시 코로나19 검사를 신속하게 진행했기에 이 정도 감염에서 그친 것”이라며 “조금만 늦었으면 더 큰 확산이 발생할 뻔 했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 안전복지 차원에서 제공한 흡연구역 등 휴식공간의 밀집도 또한 최대 4인으로 관리하는 등 현장 환경 관리에 더 신경 쓰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 중구청 관계자는 "한국은행주변 계룡건설로 인한 코로나19 환자가 약40명 정도 된다면 빠른 방역대책으로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ass1010@dailyt.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함께 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