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국내 최대 딜러 쾌속질주 숨겨진 비결…불법 옥외 광고물?

안상석 발행일 2021-06-02 20:41:23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환경기업 되기 위해 국내 법규 준수할 것
국내 수입차 판매 시장 상위 3위를 달리고 있는 아우디의 비결은 무엇일까.

 
수입차 시장이 가히 춘추전국 시대라 불리는 만큼 각 딜러사가 쏟아내는 불법 옥외광고물이 잠재 고객을 유혹하는 마케팅 수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것이 시장 관계자들의 의견이다.

 
지난해 아우디의 국내 판매량은 3월에 2,737대인 것에 반해 4월에는 1,320대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전월대비 약 50%나 감소하는 판매부진을 기록했다.

 
판매부진을 극복하는 이유로 여러 가지를 들 수 있겠지만, 그 중 단연 으뜸 효과는 불법 옥외 광고물일까.
지난 20일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에 위치한 아우디 서초 전시장은 새로운 모델을 소개하는 대형 광고물이 건물을 휘감고 있다시피 하고 있다.
▲서초구 아우디전시장

 주민 강 모(서초구 방배동. 49)씨는 “주변 통행 차량들이 이 광고물에 따른 시선 교란으로 접촉 사고가 날 수도 있을 것으로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관리·감독의 의무가 있는 관할 서초구에 문의해 보니 “해당 광고물은 아우디 측에서 정식 신고를 하지 않고 내건 ‘불법 광고물’로 확인됐다”며, “고정광고물인지 현수막인지 현장 확인 후 그에 따른 조치를 하겠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용산 전시장


또한 용산구 한강대로에 위치한 또다른 아우디 전시장 주변 역시 신고를 하지 않고 내건 불법 광고물이 즐비하다.

아우디 관계자는 “마케팅 관련 업무는 본사 관련 부서의 담당이라 저희 소관이 아니다”라며 문의 자체를 거부했다.

아우디 측은 “브랜드 간판 광고와 관련해 언급한 부분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확인 후 필요시 조치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고객들로부터 신뢰받고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환경기업이 되기 위해 국내 법규를 준수하겠다”고 덧붙었다.

용산구청 관계자는 “현장 점검 후 고정광고물인지 벽면이용 간판인지 확인한 후 계고 집행 절차를 진행하겠다”면“말했다. 아우디측은 바로 철거하겠다”고 말했다.

 

ass1010@dailyt.co.kr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함께 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