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화탄소 배출 ‘0(ZERO)’를 향한 첫 걸음! 자동차 대신 자전거를 타면 생기는 일

김정희 발행일 2021-06-30 17:33:34

온실가스 배출량 제로가 되는 날이 올 수 있을까? 탄소 중립 사회로의 전환은 세계 각국이 직면한 큰 과제다. 탄소 중립이란 이산화탄소가 배출된 만큼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실질적인 배출량이 ‘0’이 되게 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일상생활을 통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노력은 어떤 것이 있을까?

현대인에게 꼭 필요한 교통수단인 자동차 대신 자전거를 이용한다면 탄소 중립 사회로의 전환은 조금 더 빨리 우리에게 다가올지 모른다. 지난해 세계를 덮친 코로나19로 각 나라는 봉쇄령을 내렸다. 나라 간 이동금지는 물론 나라 안에서의 이동 역시 제한했다. 사람들의 이동이 제한되자 자동차 통행량이 크게 감소했고 이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크게 낮출 수 있는 자전거는 최고의 친환경 교통수단이다. 환경에 크나큰 영향을 주는 자전거의 장점은 무엇일까? 우선 자전거를 이용한다면 출·퇴근 시 발생하는 교통체증에서 벗어날 수 있다. 또한 버스나 지하철을 이용하는 사람들 역시 버스나 지하철을 더 이상 기다리지 않아도 된다. 주차 역시 큰 공간이 필요 없으며 주차비 또한 내지 않아도 된다. 

최근 민간단체를 포함해 각 지자체와 정부는 자전거 대여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거리 곳곳에 자전거를 배치해 두면 사람들이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대표적으로 서울시가 지난 2015년 시작한 공영 자전거 서비스인 따릉이가 있다. 서울시설공단의 조사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따릉이가 달린 총 누적 거리는 139,769,810km다. 만약 이 거리를 자동차로 이용했다면 약 19,600톤의 이산화탄소가 배출된다. 공영 자전거 서비스로 어마어마한 이산화탄소량을 줄인 셈이다.  

자동차의 배기가스는 이산화탄소 뿐 아니라 블랙카본도 포함하고 있다. 대기 중의 열을 흡수하고 지구가 태양 빛을 반사하는 정도를 줄여 지구 온난화에 큰 영향을 주는 블랙카본은 사람이 오랜 시간에 걸쳐 흡입하게 됐을 경우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는 1급 발암물질이기도 하다. 

가까운 거리는 물론 자전거를 이용해 출·퇴근을 한다면 환경과 건강에 좋은 영향을 주며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체중감량을 위해 따로 시간을 내 운동을 하지 않아도 된다. 또 당뇨병 등 성인병 예방에도 큰 도움이 된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서비스가 각광받고 있는 상황에서 사람이 밀집해있는 대중교통을 멀리하고 있는 사람들 역시 생겨나고 있다. 이와 함께 자전거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으며 공영 자전거 이용률 역시 증가하는 추세다.

탄소 중립 사회로의 전환에 우리들이 기여할 수 있는 것은 큰 일이 아니다. 지금 당장부터라도 가까운 거리는 걷거나 자전거를 이용하면 되는 것이다. 또한 정부나 지자체 역시 공영 자전거 서비스를 확대하고 이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해야 할 것이다. 


사진=언플래쉬

댓글

(0)
※ 댓글 작성시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책임을 담아 깨끗한 댓글 환경에 동참에 주세요. 0 / 300

함께 보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