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라 사기 논란…1억 달러 지분 투자한 한화그룹에 이목 ‘집중’

에너지 / 안상석 기자 / 2020-09-23 23:08:15
충분한 검토 과정 없이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 것 아니냐 지적 나오기도

[데일리환경=안상석기자]
미국 수소 트럭 업체 니콜라가 사기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국내 투자자인 한화그룹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2의 테슬라’로 불리며 주가가 폭등했던 미국 수소전기차 업체 니콜라의 창업주 트레버 밀턴(39)은 니콜라의 수소전기차 사업 자체가 사기극이라는 힌덴버그리서치가 발간한 보고서가 나온 이후 사퇴했다.

힌덴버그리서치가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니콜라는 기술역량, 파트너십, 제품 등에 대해 수많은 거짓말을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한화그룹은 미국 수소시장 진출을 노리고 니콜라에 1억 달러(약 1160억원)의 지분 투자를 한 상태다.

이 투자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사장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사장은 실무진과 니콜라 창업주 트레버 밀턴과 직접 만나 투자를 진행했다.

일각에서는 한화가 지난 2018년 투자를 결정할 당시 자체적으로 기술 분석을 하거나 수소 트럭 시제품을 참관하는 등의 정상적인 검토 과정 없이 정보가 불충분한 상태에서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니콜라 투자와 관련된 한화의 업체들은 오너 일가와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다. 김승연 회장의 아들 3형제가 100% 지분을 보유한 비상장사 에이치솔루션이 비상장사 한화에너지 100% 지분을 갖고 있다.

한화종합화학 역시 비상장사이며 최대주주(지분 39.2%) 한화에너지에 이어 한화솔루션이 지분 36.05%를 갖고 있으며, 한화솔루션의 지분 37.25%를 그룹 지주회사격인 한화(주)가 보유하는 복잡한 순환출자구조를 형성하고 있다.

재계에서는 니콜라 투자 등으로 오너 일가 회사인 에이치솔루션을 가치를 키워 후계승계 자금을 마련하고 다시 합병 등의 과정을 통해 한화의 지분을 확보하는 등 경영권 승계 작업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는 사태로 보고 있다.

한편, 한화 측은 니콜라 지분을 당분간 처분하지는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화 관계자는 "보호예수 여부와 상관없이 투자한 지분은 팔 계획이 없다"며 입장을 전했다.

 

[ⓒ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