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권 국립공원 탐방객 수, 전년 대비 평균 약 21% 증가

산림청 / 이정윤 기자 / 2020-07-29 09:42:13
계룡산, 치악산 등 도심권 국립공원 탐방객 수 증가세 눈에 띄어
▲ 북한산 국립공원 탐방 거리두기 캠페인 현황 사진

 

[데일리환경=이정윤 기자] 올해 상반기 북한산(수도권), 계룡산(대전), 치악산(원주) 등 도심권 국립공원 3곳의 탐방객 수가 전년에 비해 평균 약 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립공원공단에 따르면 북한산 탐방객 수는 올해 상반기 341만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76만명 대비 23.5% 증가했다.

월별로 보면 1월은 전년 대비 5.9% 늘었고 △2월 13.1% △3월 41.7% △ 4월 48.2% △ 5월 17.3% △6월 10.8%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계룡산 탐방객 수는 전년 대비 15.6% 증가한 104만2199명, 치악산은 23.8% 증가한 40만 6747명이었다. 지리산도 4.8% 증가해 122만5764명으로 집계됐다.

다만 이들 국립공원 4곳을 제외한 전국 18곳의 국립공원(한라산 포함) 탐방객수는 전년에 비해 줄었다.

월출산(49%), 한려해상(48.5%), 경주(45.3%) 등은 전년 대비 크게 줄었으며, 나머지 국립공원도 방문객이 평균 약 20%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수도권의 경우 박물관, 미술관 등의 여가 시설 운영이 중지되면서 차량으로 가까운 도심권 국립공원으로 나들이를 가고 싶어하는 탐방객들의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공단은 설명했다.

[ⓒ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