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지역환경경제 감염 막아라… 중소상공인 융자 지원 확대

전국 / 최성애 기자 / 2020-02-08 19:03:04
구청 직원들 솔선수범… 구내식당 이용 줄이고, 인근 식당 및 전통시장 찾아
구는 신종 코로나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소규모 영세 사업자를 대상으로 68억 원 규모의 특별신용보증대출 지원에 나섰으며, .간접 피해 납세자에 대해 신고.납부 등 기한을 6개월에서 최대 1년까지 연장, 징수유예 및 체납처분 유예 등 지방세 세제지원도 실시한다.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로 위축된 지역환경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중소상공인 융자지원과 상반기 재정지출 확대, 지방세 세제지원 등 다양한 경제 활성화 대책을 추진한다.

우선 중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와 경영 안정화를 위해 업체당 3억 원 이내, 연 1.8%의 저금리로 지원하는 중소기업 육성기금을 당초 25억 원에서 40% 늘린 35억 원으로 확대한다. 신청 접수 또한 앞당겨 2.12일 ~ 2.26일까지 일자리경제과(☎2670-3426)에서 받는다.

신용도는 양호하나 담보능력이 부족한 소규모 영세 사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68억 원 규모의 특별신용보증대출도 마련해, 최대 2억 원까지 2.5%의 저금리로 지원한다.

이와 함께 구는 사업 개시일 3년 미만의 기계.금속제조업 소공인 등 만 39세 이하 청년을 대상으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에서 운영하는 청년 전용 창업자금 240억 원에 대해 적극 홍보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지원에 적극 나선다.

구는 재정 지출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이 되도록 조기에 사업을 발주하고, 대금 지급 기한을 단축하는 등 상반기 신속집행 목표율을 57%에서 62%로 상향함으로써 107억 원의 예산을 추가 집행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구청 직원들도 지역 소상공인 살리기에 동참한다. 구내식당 휴무일을 월 1회에서 4회로 늘려 구내식당 대신 구청 주변 소규모 음식점들을 찾고, 분기별로 시행하던 ‘전통시장 가는 날’ 행사를 매달 개최하며 신종 코로나로 직격탄을 맞은 전통시장 상인들의 숨통 트이기에 힘쓴다.

또한 이달 15일부터 4월 15일까지 2개월 동안 직원 복지포인트 집중사용 기간을 운영해 상반기 사용률을 작년 58.9%에서 올해 70%까지 향상시켜 지역 경제에 보탬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구는 지난 1월 15일 발행해 이틀 만에 1억 원의 판매액을 달성하며 서울시 자치구 중 판매액 1위를 달리고 있는 지역화폐 ‘영등포사랑상품권’을 직원 복지포인트로 구매 및 사용하도록 권장하는 한편, 일반 소비자 대상 홍보 채널 다양화로 소상공인들의 매출 증대에 나선다.

또한,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및 격리자 방문에 따른 휴업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업체 등 직.간접 피해 납세자에 대해 신고.납부 등 기한을 6개월에서 최대 1년까지 연장, 징수유예 및 체납처분 유예 등 지방세 세제지원도 실시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적극적인 재정 운용과 중소상공인 경영환경 안정화 지원 등으로 위축된 지역 경제에 온기를 불어넣을 수 있도록 총력 대응하겠다.”라고 말했다.

 

[ⓒ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