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부산, 세계 최고 전기차 부품생산지로 도약할 것"

경제일반 / 이동민 기자 / 2020-02-06 14:17:04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 참석…"경제 활력 방안 소홀히 할 수 없다"
"노사 간 상생 넘어 원청·하청 간 상생으로 진화"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일 청와대에서 방역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산 방지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염증 사태로 비상체제지만 경제 활력 방안에 소홀히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6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부산형 일자리'는 올해 처음 성사된 지역 상생형 일자리로 자동차 부품업체인 코렌스와 20여개 협력업체가 국제산업물류도시에 입주, 오는 2031년까지 총 7600억원을 투자해 43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프로젝트다.

문 대통령의 이번 행보는 신종 코로나 사태에서 이뤄진 첫 경제행보로 경제활력 제고 에 대한 의지를 피력하고자 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부산형일자리에 대해 "부산시와 함께 부산의 기업, 대학, 기관의 역량이 총동원됐고 노사민정이 한 걸음씩 양보해 힘을 모았다"며 "노사 간 상생을 넘어 원청·하청 간 상생으로 진화했다는 것이 부산형 일자리의 자랑"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국제산업물류도시는 세계 최고의 전기차 부품생산지로 도약할 것이며, 부산형 일자리를 성공시킬 것"이라며 "부산은 반드시 대한민국 경제의 희망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전기차 핵심부품 및 파워트레인을 생산하는 코렌스를 언급하며, "2031년까지 400만대를 수출해 매년 1조5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전망"이라며 "2030년 우리는 미래차 경쟁력 세계 1위 국가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올해는 더 많은 지역에서 상생형 일자리가 마련돼 확실한 변화를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는 지역 상생형 일자리를 확대하고 지역 경기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부산의 꿈은 대한민국의 꿈"이라며 "함께 하면 못 해낼 것이 없다는 부산의 정신이야말로 부산과 대한민국의 가장 큰 경쟁력"이라고 말했다.

[ⓒ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