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서울형 재난긴급생활비 신청 접수

전국 / 최성애 기자 / 2020-03-30 07:42:53
가구별 30~50만원 지원…상품권, 선불카드 중 택1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30일부터 ‘서울형 재난긴급생활비’ 신청 접수를 시작했다.

 성장현



지원 대상은 중위소득(중위소득은 국민 가구소득의 중간값) 100% 이하 가구로 용산구 내에서만 약 3만7000가구가 혜택을 본다. 전체 가구의 30% 수준이다.

단 ▲코로나19 정부 지원(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특별돌봄쿠폰 지원, 생활비 지원, 유급휴가비용 지원) 혜택 가구 ▲긴급복지 수급자 ▲일자리사업(어르신, 사회공헌, 뉴딜) 참여자 ▲실업급여 수급자 등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 금액은 가구별 30만원(1~2인 가구)~50만원(5인 이상 가구)이다.

지원을 원하는 이는 5월 15일까지 서울시 복지포털(http://wiss.seoul.go.kr)로 신청하면 된다. 공적마스크 구매(5부제)와 마찬가지로 신청자 출생년도 끝자리 수에 따라 해당 요일에만 접수가 가능하다. 예컨대, 출생년도 끝자리가 1·6인 경우는 월요일, 2·7인 경우는 화요일에 신청할 수 있다.

총선 다음날(4월 16일) 부터는 관할 동주민센터 방문 접수도 가능하다.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구는 신청서 접수 후 신청인에게 접수 확인 문자를 보낸다. 지급 결정과 지원까지는 최대 7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원방법은 용산사랑상품권(모바일), 선불카드 중 하나로 신청자가 선택할 수 있다. 제로페이 가맹점에서만 쓸 수 있는 모바일 상품권 선택 시에는 10% 추가지급 혜택을 준다. 상품권·선불카드 사용기한은 오는 6월 말까지다.

구는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부구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재난긴급생활비 지원 전담반’을 꾸렸다. ▲통합조사 ▲운영 ▲인력관리 ▲모니터링 4개 반을 운영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시민들을 도울 수 있도록 서울형 재난긴급생활비 지원에 나선다”며 “사업 추진 과정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슈&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