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먼저 손잡아준 영등포구...최대 3천만원 무이자 대출 긴급 추경

경제일반 / 최성애 기자 / 2020-03-31 00:40:26
본예산 대비 105억 증액한 긴급 추경… 올해 총 6808억 원 예산 편성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재난 대응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며 민생을 안정시키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안(이하 추경예산안)을 긴급 편성했다.
현재 코로나19 전국 확진자 숫자는 9천 5백명(3.29.기준)을 넘어섰으며, 해외 입국 확진자의 지속 증가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다.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의 개학이 3차례나 연기되는 사상 초유의 사태와 더불어, 전 국민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동참하며 사회‧경제적 활동을 자제하고 있다.
구는 이러한 상황에서 더욱 냉각될 소비심리와 지역경제 위축에 대비하고, 구민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구제하기 위한 비상대책으로서 추경예산안을 긴급 편성하게 된 것이다.

▲ 소상공인 지원 긴급 추경 한 영등포구청장
추경예산안 규모는 본예산 대비 105억 원 증가한 총 6,808억 원이다. 구는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최우선으로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의 경영자금 지원과 구민 생활안정, 그리고 지역사회 방역체계 강화에 중점을 두고 이를 편성했다.
첫째, 구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피해 극복, 일자리 창출 등에 총 36억 원을 투입한다. 
먼저 중소기업육성기금 전출금 30억 8천만 원을 편성해, 코로나19로 급격히 소비가 위축되면서 자금난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에게 최대 3천만 원까지 무이자 융자를 지원한다.
또한 확진자 방문에 따른 휴업조치, 상호명 노출로 영업손실을 입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예산 4억 원을 편성해, 업체당 최대 15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휴원으로 원아수 감소 등 어려움을 겪는 민간‧가정 어린이집 124개소 지원 예산 1억 2천만 원과, 코로나19 대응 일자리 창출 예산 7천 7백만 원, 주민복지시설 운영비 보전 예산 1억 4천만 원도 편성했다.
둘째, 구는 자녀돌봄과 자가격리로 어려움을 겪는 구민 생활안정을 위해 총 25억 원을 긴급 지원한다.
어린이집.유치원.학교 등의 휴원 및 휴교에 따른 자녀 돌봄을 위한 무급 가족돌봄 휴가를 사용하는 근로자에게 돌봄 비용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 4억 원을 편성했고, 이로써 1인당 5일 이내에서 생활비 최대 25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입원.치료자 생활비 지원 예산(13억 원) △보육시설 이용 아동 중 가정 양육으로 전환된 아동 지원 예산(7억 9천만 원) 등을 구민 생활안정 명목으로 편성했다.
셋째, 구는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 따른 방역체계 강화에 총 8억 6백만 원을 투입한다. 
구는 동 자율방역단 지원을 위한 방역소독 사업에 8천 3백만 원을 투입해 지역사회 기초 방역망을 튼튼하게 관리한다. 또한 의료기관 관리 및 의약품 안전관리 사업과 보건소 선별진료소 확대 운영, 방역물품 추가 구입 예산으로 7억 2천 3백만 원을 투입해 공공 방역체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데 힘쓸 계획이다.
이번 추경예산안은 지난 27일 구의회에 제출됐으며, 30일부터 31일까지 2일간 구의회 임시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들을 비롯한 구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한 긴급 추경을 편성했다”라며, “이번 추경예산이 민생을 안정시키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 데일리환경.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슈&피플